TroyPerCiVal의 연락소

percival40.egloos.com

포토로그



타인의 수익률을 신경쓰지 마라

현 상황에서 어지간한 기술주를 들고 있었다면, 대부분 수익이 나고 있을 것이다. 택트 주식들이나 석유 관련주를 들고 있다면 아마 그렇지 않겠지만, 이 글에서는 큰 틀에서의 방향 설정은 틀리지 않았다는 가정하에서 전개를 하도록 한다.

예를 들어서 난 MSFT를 들고 있다. 뚜벅뚜벅 수익이 나고 있다. 그런데 어디에선 테슬라가 하루에 100단위가 바뀐다니, 쇼피파이가 순식간에 천피파이가 됐다니, 워크호스나 SHLL이 하루에 25%씩 오르네 중국주식은 지수가 하루에 6%가 올랐네... 이런 이야기에 솔깃해진다. 급등주가 막 마렵다.

갈등 끝에 MSFT를 다 팔고 테슬라를 탔다. 물론 테슬라가 오르던 만큼 잘 오르면 참 다행일 것이다. 그런데 만약 갑자기 조정장이 와서 테슬라가 쭉 떨어지고 MSFT는 잘 버틴다. 이걸 버틸 수 있을까? 이렇게 되면 갑자기 와리가리를 치게 된다. 필자의 경험상으로는 와리가리의 결과는 대부분 상당히 좋지 않았다. 이게 바로 뇌동매매다.

옮겨타는 행위가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서 내가 '테슬라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훨씬 잘 오르고, 지금도 테슬라는 가격이 싸다'는 명확한 이유를 수십개 찾았다고 가정하면, 안 갈아탈 이유가 없다. 조정이 와도 버틸 힘이 생긴다. 테슬라에 대해 잘 알고, 두려움이 없는 사람이라면 그 결과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경우는 망설임 없이 갈아타는 것이 맞다. 대부분은 그러지 못하기 때문에 결과가 좋지 않게 된다. 갈아타다 망한 경우를 잘 복기해보면 기가 막히게 고점매수 저점매도를 한 흔적이 보일 것이다.

현재 수익이 나고 있는 포트면, 잠시 수익률을 보지 말고 기업에 대해서 바라봐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말하면 웃길 수 있겠지만, 나는 주식투자를 이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주식투자는 수익률의 싸움이 아니라, 세상을 알고 기업을 아는 싸움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주식투자는 매우 즐거워야 한다. 세상을 알고, 기업을 알고, 돈을 아는 즐거움. 이런 게 없으면 주식투자를 오래 하기가 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 수익률은 이러한 행위의 결과물일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수익을 내고 있다면, 그게 시장수익률보다 잠시 낮더라도 버티고 있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정 불안하면 수익률이 아니라 기업에 대해서 다시 판단을 내리는 것이 맞다고 본다.

남의 수익률을 신경쓰는 것이야말로 패망의 지름길이다. 이건 사실 소비에서도 마찬가지다. 남의 소비를 부러워하면 자기의 잔고는 버티지 못한다. 모든 면에서 중간만 갔을 경우 overall은 50%가 아니고 대단히 높다. 평균의 함정에 빠지면 안 된다. 지금은 테슬라, 쇼피파이, 페이팔, 패스틀리가 가장 잘 오르지만, 계속 그렇게 될까? 코로나 백신이라도 나오면 그때는 호텔, 항공, 크루즈, 레스토랑 주식의 수익률이 우주로 날아갈 것이다. 그때는 언택트 팔고 택트로 옮길까? 자신이 있는 분이라면 옮기길 바란다. 대부분 좋지 않을 듯한데.

하나하나 신경쓰면 지는 것이다. 주식투자 하루이틀 하고 끝낼 것이 아닌 이상, 기업과 시대의 흐름이 우선이다. 흐름을 잘 잡고 기업이 거기에 맞다고 생각하면, 결과는 하늘이 준다고 생각하라. 흐름을 잡는 일이 사실 가장 어렵다. 흐름을 잘 잡고 회사를 우량하게 잡았다면, 대체로 시장수익률보다는 높은 정도를 기록하고 있을 것이다. 극단적으로 말해서 그 이상의 수익률은 결과론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게 맞는 길이다. 40년 이상을 투자할 텐데 하루하루의 움직임에 목숨을 걸어야 하는가?

투자에서의 인지조화의 중요성과 주의사항

피터 린치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투자가들이 '자신이 가장 잘 아는 것'에 투자하라는 조언을 한다. 예를 들어서 나는 테슬라 차가 주위에 많이 돌아다니는 것을 안다. 그렇지만 테슬라 차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본 적은 없고, 차가 필요하더라도 당장 테슬라의 자동차를 살 마음은 없다. 그렇다면 내가 테슬라 주가가 폭등중이고 미래가 밝아 보인다고 해서 테슬라 주식을 사면, 요동치는 장에서 과연 멘탈이 버틸 수 있을까? 글쎄다. 테슬라 주가가 10년새 5700% 넘게 상승했다지만, 그거 끝까지 붙들고 온 사람이 있기나 할까? 2018년까지만 해도 회사가 망할 위기가 몇 번이나 있었는데? 대부분은 5루타만 쳐도 전설로 남을 수익률일 것이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한국인에게도 가장 친숙한 기업일 것이다. 지금은 잠시 시총 2위지만 애플과 엎치락뒤치락할 정도로 큰 회사다. 그럼에도 심지어 주가도 잘 오르는 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단타족에게는 가장 재미없는 주식이지만, 어느새 지나고나면 올라있는 희한한 주식이다. Azure의 존재로 인해 현재도 밝고, 심지어 최근 가장 핫한 섹터인 협업 툴 면에서도 Zoom보다 Teams의 매출이 높다는 이야기가 있는 등 트렌드에도 정확하게 부합하는 회사다. 이런 회사 주식이 안 오른다고 내가 못 버틸까? 이런 주식은 매달 추매가 가능하다. 실제로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식을 보유중이다.

그런데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이러한 인지조화에는 한 가지 큰 문제가 있다. 나는 미국에 사는 것이 아니라, 한국에 살고 있다. 한국과 미국의 상황이 상당히 다르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가장 좋은 예시로는 스타벅스가 있다. 한국에서의 스타벅스는 코로나 이후 그 무슨 백이더라...(필자는 스타벅스를 혼자서는 안 가며 단체로도 1년에 가는 횟수가 3~4회 수준이다) 여튼 그 행사 등으로 인해 아직도 인산인해라고 한다. 코로나 이전보다는 확실히 길거리에 사람 수 자체가 줄어 스타벅스도 예전같지는 않지만, 여전히 장사가 잘 된다. 테이크아웃의 비율도 상당히 높을 것이다. 그러나 미국에서의 스타벅스는 지금 테이블 놓고 장사하는 것 자체가 대부분 금지라 사실상 스타벅스의 문화가 없어진 상태다. 사실 코로나 나의 차이가 가장 크겠지만, 미국은 스타벅스의 그 커뮤니티 문화가 한국보다 조금 더 강한 듯하다. 그게 날아가버린 상태니 매출이 좋을 수가 없다. 실제로 스타벅스의 주가는 경제가 재개되려고 폼을 잡던 6월 초 이후 10% 넘게 더 떨어져서 회복을 전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현실과 안 맞는 예시도 있다. 디즈니는 한국에서 가장 인지조화가 강한 미국회사 중 하나다. 그런데 디즈니+만 믿고 코로나 시국에 디즈니에 투자를 하면? 디즈니 내에서 디즈니랜드 사업부의 매출은 40% 가까이에 달한다. 디즈니도 스타벅스와 마찬가지로 6월 초 이후 다시 10% 정도 주가가 빠져서 회복을 못 하는 상황이다. 사실상 디즈니도 택트로 분류되어야 한다. 오늘부터 개봉되는 해밀턴+가 매출에 어느 정도 도움은 주겠지만, 디즈니는 경상비용이 대단히 큰 회사 중 하나다. 경영진들조차 2024년까지는 적자가 예상된다고 주주서한을 보낸 수준인데 인지조화가 된다고 무작정 투자? 상당히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낼 수 있다. 그나마 디즈니면 매우 다행인 택트 투자다. 항공주, 호텔, 크루즈, 여행업에 투자한 사람들은 5월 한때 최고의 나날을 보냈으나 그 이후 지옥을 보고 있을 것이다.

인지조화가 장투를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임은 분명하다. 다만 '미국 상황에 맞는', 그리고 '시대 상황에 맞는' 인지조화가 중요하다. 지금 예를 들어 코로나 시국에 크루즈를 탈 수 있는가? 유럽 비자가 풀렸다고 가서 자가격리 2주, 돌아와서 자가격리 2주가 필요한 유럽 여행이 가고 싶은가? 이러한 요소들을 전부 고려해야 하는 것이다. 바야흐로 현 시대는 식품/음료, 헬스케어 테크, 전기차, 클라우드, 개인이나 가족단위 활동(룰루레몬, 펠로톤 같은 운동기구나 등산, 캠핑), 전자상거래, 핀테크 등이 판을 치는 시대이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어딜 가든 이런 주식만 올라가는 시대인 것.

블로깅 방향

과거 스포츠 관련 블로깅을 활발하게 했었으나, 요즈음은 제가 관심사가 좀 바뀌었습니다.
먹고사니즘의 폐혜지요. 관심도도 많이 떨어지고, 특히 4~5년 전부터 스포츠를 보는 주관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그후로부터는 과거처럼 글을 쓸 수가 없더군요.

이전의 저를 아시는 분들은 놀라실 수 있겠으나, 당분간은 주식에 관련한 글을 조금씩 적어보려 합니다.
개인적으로 끄적이는 글들이고, 몇몇 회사는 제가 이미 투자중이지만(그래봐야 현재 투자원금 천만원 간신히 넘습니다)
아닌 것들도 있고, 지극히 초보적인 내용들이 많을 것이기 때문에 따라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현재는 미국 증시에 100% 투자중입니다.

일종의 개인 정리용에 가깝고, 당연히 밸리로는 미발행입니다.

일부 사이트에 이미 제가 올렸었던 글들이 조금 수정을 거쳐 올라갈 수 있습니다.

1